'손 없는 날'로 검색 되었습니다. '"손없는날"'로 다시 검색하시겠습니까?
손없는날

지역선택

- 아래의 지역을 선택하시면 해당 지역에서 재검색 합니다.

'달력' 바로검색

 
손없는날(이사가기 좋은날) - 도움말
"손" 이란?
원래 "손" 이란 말은 궁핍한 시대의 부담스러운 손님을 고민했던 데서 유래하는데 이것이 "두렵다"는 뜻으로 쓰여 멀리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우리 민속에서 "손"이란 날짜에 따라 사람들이 가는 쪽을 따라 다니며 심술을 부리는 귀신 (鬼神). "손"은 손님을 줄인 것으로 "두신 (痘神)"을 가리킵니다.
""에 대한 터부는 불교의 한 파인 밀교의 천문 해석법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이것이 우리민족에게 도입된 것은 삼국 시대 초기 불교가 전래된 즈음 이었습니다. 거의 2000년 동안 이 민속신앙은 우리의 생활을 지배해왔던 것입니다.
"손" 있는 날
손 있는 날이란 손실. 손해를 본다는 날로서 예부터 악귀와 악신이 움직이는 날을 말합니다.
그래서 악귀와 악신이 움직 이지 않는 날을 손 없는 날이라고 해서 각종 택일의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매일 한 방위에서 손이 있어서 그 방위에선 악신이 활동하여 매사를 방해한다고 한다.
다음에서 손 있는 날을 살펴보면,

동 (東) 방위에 손이 있는 날 - 1, 2, 11, 12, 21, 22 일
서 (西) 방위에 손이 있는 날 - 5, 6, 15, 16, 25, 26 일
남 (南) 방위에 손이 있는 날 - 3, 4, 13, 14, 23, 24 일
북 (北) 방위에 손이 있는 날 - 7, 8, 17, 18, 27, 28 일에 사람들을 괴롭힌다고 합니다.

즉, 음력으로 초하루/ 초이틀은 동쪽, 초사흘/ 초나흘은 남쪽, 초닷새/ 초엿새는 서쪽, 초이레/초여드레는 북쪽에 있다가 나머지 이틀간은 사라진 뒤 열 하루에 다시 동쪽에 나타나는 등 열흘 간격으로 순환을 하는데, "손" 이 있는 방위에서 이사나 혼인 등 주요행사를 벌였다가는 큰 흉을 당한다고 사람들은 믿어왔습니다.
"손" 없는 날
손이 없는 날은 특히 음력그믐을 손 없는 날 이라고 해서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음력 그믐 외에도 9, 10, 19, 20, 29, 30 날은 하늘로 올라가서 어느 쪽에도 손이 없습니다.
지금도 이사를 하거나 사업장의 개업등에 손 없는 날을 택해서 하고 있습니다.
옛 사람들은 집을 옮길 때나 멀리 나들이를 갈 때면 이 "손" 이 없는 쪽이나 날을 잡았습니다.
아직도 시골이나 나이가 많이 드신 어른들이 이 "손"을 지키는 일이 많습니다.
,   오늘
오늘은 2018년 10월 24일 수요일입니다.
기념일 계산
일로부터 오늘은 며칠째? 일째
일로부터 일째 되는 날짜는?
오늘부터 일까지 남은 날짜는?
음력/양력변환
일을  (윤달)로
요일계산
일의 요일은?

뉴스 ( 563 )

  • 뉴스 사진
    눈꽃피부과의원, 성인 여드름 때문에 고민하는 남성·여성을 위한 해결 방법 제시2018.08.26 (일) 오전 08:00
    눈꽃피부과의원이 20대~30대에 와서 처음 경험하는 여드름 때문에 고민하는 성인 남성, 여성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28살 청년 이한준 씨는 요즘 사춘기 때도 겪지 않았던 피부 트러블 때문에 고민이다. 어느 갑...
    제공: 뉴스와이어|생활 > 건강
  • 보건복지부, 아동학대 없는 세상 위한 대국민 아이디어 제안 공모전 실시2018.08.20 (월) 오후 02:08
    영상, 포스터·글씨, 에세이, 카툰 부문에서 만 13세 이상 국민이, 바람직한 훈육 분야는 포스터, 그림일기 부문에서 4세 이상 12세 이하 아동이 참여할 수 있다. 참여는 아이컨택 캠페인 홈페이지에서 제출할 수 있으며, 직접 ...
    제공: 뉴스와이어|정책/정부 > 정부
  • 새끼 참새를 놓아주며2018.08.14 (화) 오후 01:51
    적이 없는 신기한 소리였습니다. 방에는 나밖에는 아무도 없는데 대체 무슨 소리일까, 잠깐 을 멈추고 소리가 나는 쪽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이겠습니까? 어디서 어떻게 들어온 것인지 맞...
    제공: 컬럼-아름다운사회|칼럼매거진 > 칼럼/사설
  • ‘다툼’이라는 괴물과 마주쳤을 때 2018.07.31 (화) 오전 11:31
    적이 없는 천하무적의 용사였다. 이런 그가 어느 숲길을 걷고 있는데, 매우 작고 초라한 생명체가 헤라클레스에게 달려들어 공격했다. 그는 간단히 으로 치고, 제 갈 길을 걸었다. 그런데 얼마 안 되어 그 생명체는...
    제공: 컬럼-아름다운사회|칼럼매거진 > 칼럼/사설
  •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2018.07.26 (목) 오전 11:34
    “저 이웃집 아저씨 왜 또 왔지!”  엄마는 퇴근하여 들어오는 나를 쏘아보며 아내 뒤에 가 숨는다. 한숨을 내쉬며 방문을 여는 사이 나는 어깨를 잡고 주저앉는다. 엄마가 에 든 막대기를 떨어뜨리며...
    제공: 컬럼-아름다운사회|칼럼매거진 > 칼럼/사설

게시판 ( 1 )

  • 게시판 사진
    욕설 넘치는 기획코미디 '못말리는 결혼'2007.05.03
    그들의 선 신경전은 갈수록 격해지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기백이 소유한 땅을 둘러싼 두 사람 사이의 또다른 악연이 밝혀지면서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된다. 반면 기백과 은호의 만남을 좌시할 수 없는 ...
    글쓴이: 인터넷담당자
통합 검색결과는 실시간 반영되지 않습니다.(약 1일 소요)